방금 일어났다..
날씨가 추워지니 일어나는게 조금 힘들어졌다..
그래도 늦게 자지 않은 덕택에 잘 일어난듯.. ㅎㅎ

꿈을 꿨다..
얼마나 꾼지는 잘 모르겠지만.. 기억나는 부분만 적어본다..

난 차를 타고 평원을 달리고 있었다..
길 왼쪽 멀리 산맥이 있었다..
아마도 캐나다 혹은 뉴질랜드의 풍경…
차는 사람들과 함께 타고 있었던것 같다.

중요한건 창밖으로 본 것..
하나는 월식이다.
하지만 달이 해를 다 가리지 못하고 도넛처럼 많이 남아있었고..
금방 지나가버렸다..
하나는 발사되는 우주선..
아마 중국에서 발사된것?? ㅎㅎㅎ
엄청 멀면서도 꽤 크게 보였다..
초속5센티에 나오는것처럼 아름다운 장면은 아니였지만..
발사되는 걸 보는것만으로도 멋졌다…

요즘들어 꿈이 달라졌다…
예전엔 길면서도 자잘한 내용이 많았는데,
요즘은 큼직큼직한 내용만 몇개 있다..
구체적이였던게 상징적이 된 느낌..
내가 기억을 잘 못해서 그런걸까..

쌀쌀한 아침..

아침..
조금 더 자야지.. 하고 자다가
깜짝 놀라 일어나고..
조금은 쌀쌀해진 날씨에 옷을 껴입는다..

컴퓨터를 켜고 앉아서 무심코 들어간 누군가의 미니홈피에선 좋은 음악이 흘러나온다..
일어났을땐 정신이 없어서인지.. 몰랐는데
밖에선 비가 내리고 있다.

오늘도 출근길에 옷이 젖겠구나.. 라는 생각

슬슬 씻어야 할 시간이지만..
마냥 가만히 앉아있고 싶다..